우리 시댁에 아기가 또 태어났습니다.
주하 삼촌, 작은 아빠에게 귀여운 따님이 생긴 거지요...
태어난지 4일 인데 머리가 새카맣습니다. 아마도 머리숱은 좀 될 듯 합니다.
얼굴을 딱 보아하니 시댁 식구들은 안 닮은 것 같고..^^
물론 커봐야 알겠지만요..
시댁에는 죄다 아들들 투성이인데 제가 시집가서 첨으로 딸을 낳아 스타트를 했더니 밑으로 동서들이 줄줄이 죄다 어여쁜 딸을 낳았습니다.^^
그것도 다 같이 9월에 말이죠...
아기는 정말 귀엽고 사랑스럽습니다.
작은 동서가 내년에 또 아기를 출산 할 예정이라니 조만간에 또 어여쁜 아기가 생길 것 같습니다.
벌써 우리 주하 밑으로 쫄병들이 여럿이네요

'살아가는 소식 > 커가는 이야기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2009년 12월  (4) 2009.12.15
무서운 신종플루가 우리집에도 찾아 왔습니다.  (12) 2009.11.09
딸 키우는 재미^^  (3) 2009.11.06
10월의 가을 풍경  (5) 2009.10.19
주하의 생일  (8) 2009.09.16
조카가 생겼어요  (0) 2009.09.16
9월 어느날의 저녁  (0) 2009.09.16
날이 갈수록 예뻐지는 우리 딸  (7) 2009.08.14
소아치과 정기검진  (28) 2009.07.15
칭찬 스티커  (22) 2009.06.27
워킹맘의 고민거리~  (35) 2009.06.25
Posted by 가마솥 누룽지