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워킹맘'에 해당되는 글 3건

  1. 2009.06.09 이산가족 되었습니다. ㅜㅜ (46)
주하가 수족구에 걸렸답니다...
뉴스에서 어린이집 수족구 비상이라고 할 때는 그저 남의 일인줄만 알았는데 막상 우리딸이 걸리니 무지 당황스럽습니다.
주말에 놀러갔다온 후 " 엄마 입이 아파요ㅜㅜ" 하길래 입속을 들여다 보았더니.....
염증이 쫙 깔렸습디다...
전염이 잘 되는 병인지라 유치원에 갈 수 없기에 급히 춘천 시댁으로 보냈습니다....
엄마  껌딱지 울 주하
어제도 엄마 보고싶어서 대성 통곡 한번 하더군요...슬퍼라~~~
직장때문에 내가 봐줄 수가 없으니 정말 안타깝습니다.
이럴때 마다 직장을 때려치우고 싶은 맘이 사알~~~짝 듭니다.
워킹맘도 힘들고 워킹맘의 아이들도 힘들고...
여러가지로 힘든 세상이네요...^^
주말에 서울로 오면 많이 많이 안아주고 더 많이 사랑해 주어야 겠습니다.



'살아가는 소식 > 커가는 이야기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날이 갈수록 예뻐지는 우리 딸  (7) 2009.08.14
소아치과 정기검진  (28) 2009.07.15
칭찬 스티커  (22) 2009.06.27
워킹맘의 고민거리~  (35) 2009.06.25
소주 먹인 피망  (36) 2009.06.11
이산가족 되었습니다. ㅜㅜ  (46) 2009.06.09
사랑해도 이러지 맙시다  (24) 2009.06.05
엄마의 착각!!!  (22) 2009.06.03
지대로 모델포즈!!  (24) 2009.06.02
품안에 바다 펜션 질렀어요~  (36) 2009.05.22
주하네 텃밭 구경하실래요?  (28) 2009.05.21
Posted by 가마솥 누룽지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  1. 이전 댓글 더보기
  2. 허걱..이런..예전에 건희도 수족구에 걸린 적이 있었지요. 그 때 경험했던 내용을 트랙백으로 걸고 갈게요. 주하 빨리 낫기를 바랍니다!!

    2009.06.09 16:49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  3. 헉.. 수족구.. 요즘 이슈가 되고있는것에 걸렸군요.
    빠른 완쾌 빕니다.

    2009.06.09 17:39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  4. 에구~~ 너무 걱정하시 마세요....우리 아이들도 몇년전에...그랬는데...
    병원에서는 약도 없더라구요...걍 진통제만(영양제 포함...^^)
    한 일주일 정도 지나니 말끔히 낮더라구요..^^

    2009.06.09 17:54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  5. 에구 저런~ 요즘 그게 많이 번지는가봅니다. 어떤 어린이집에서 집단으로 걸렸다지요? 빨리 회복했으면 좋겠네요....걱정이 크시겠어요.

    2009.06.09 20:37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  6. 아이들이 아플때가 제일 마음이 아팠던것 같아요.
    대신 아파주지도 못하고...
    워킹맘심정 이해합니다.
    몇일 마음고생 하셔야 할것같네요.

    2009.06.09 20:46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  7. 허어... 제발 악화되지 말고 그대로 깨끗하게 나았으면 좋겠어요.
    주하야 아프지 말고 언넝 나아라앗!

    2009.06.09 21:03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  8. 에고...주하 빨리 낫길 기도할께요...
    빨리 나아라 주하야~!!
    울 둘째딸도 뜨거운 물 허벅지에 엎질러 2도화상으로 장난이 아니예요
    내일 병원 데리고 가려고 내일 휴가 냈어요 ㅠㅠ
    (엄마 대신요...)

    2009.06.09 21:41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    • 저런.. 수족구야.. 조금만 지나면 완쾌 되지만..
      화상은.. 쩝..
      저도 작은딸기 빨리 낫게 기도할께요..

      2009.06.09 21:54 신고 [ ADDR : EDIT/ DEL ]
  9. 이런...어쩐대요~~~
    수족구 걸린 주하가 진짜 힘들겠어요...엄마도 못보고, 몸도 아프고....
    에거...얼릉 나아서 엄마 곁으로 빨리 돌아오길...주하야 화이링~~

    2009.06.10 01:50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    • 주하에겐 아픈거보다도 가족과 떨어져야 한다는게 더 슬플지도 모르겠네요.. 저도 주하가 빨리 보고 싶어요..T_T

      2009.06.10 08:24 신고 [ ADDR : EDIT/ DEL ]
  10. 에고~ 첫방문에 슬픈 소식을 접하게 되었네요,
    저도 주하가 빨리 낫기를 기원하고 갑니다. ^^

    2009.06.10 02:37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  11. 걱정이 되는군요...
    주하의 빠른 쾌유바랍니다..
    엄마 껌딱지 주하야. 빨리 나으렴...
    진짝 걱정되는군요...

    2009.06.10 07:03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  12. 어서 빨리 나았으면 좋겠네요^^

    2009.06.10 10:18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  13. 마음이 너무 아프시겠어요...
    금방 좋아질거에요... 너무 걱정하지 마세요..
    주하가 빨리 건강해지길 바라겠습니다...

    2009.06.10 12:58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  14. 아...주하가 아프군요...걱정 많으되시고...속상하시구 그러시겠네요..
    말씀처럼 집에 돌아오면 찐하게 안아주시구요~~~너무 걱정마시구요~~
    주하도 얼렁얼렁 나아서 엄마 품으로~~고고씽해야돼~~

    2009.06.10 14:28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    • 아침에 통화했더니.. 거의 다 낫다고 서울 가도 된다고 하는군요.. ^^
      엄마가 보고 싶기는 한가봐요~~

      2009.06.11 08:19 신고 [ ADDR : EDIT/ DEL ]
  15. 수족구가 어떤 건지 모르지만 염증이 쫙 깔렸다고 하니,
    생각만으로도 후덜덜 하군요 ;ㅁ;
    주하가 얼른 낫기를 바랄께요. 입안에 난 거라, 주하가 무지 불편하겠어요 ;ㅁ;
    에구, 아이들이 아프면 맘이 더 아픕니다.

    2009.06.10 17:58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    • 입안에 염증이 심해서 먹을걸 거의 못먹더라구요..
      그렇게 먹성 좋은 주하가 죽도 제대로 못먹는걸 보니..
      아프긴 엄청 아픈가보다 했죠.. ^^

      2009.06.11 08:20 신고 [ ADDR : EDIT/ DEL ]
  16. 어머 애들한테는 무척 위험한 병이라고 하던데....
    얼른 낫기를 바랍니다. 주하도 엄마도 고생이 무척 심하겠어요.

    2009.06.10 18:44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    • 주하한테는 미안한 말인데.. 주하가 춘천에 가 있으니..
      보고 싶기는 한데.. 생활은 많이 편해졌어요.. ^^
      너무 간사한 엄마 같아요~~

      2009.06.11 08:21 신고 [ ADDR : EDIT/ DEL ]
  17. 가슴이 철렁하셨겠네요 그보다 애가 엄마 보고 싶어서 어쩌나^^
    빨리 좋아질꺼예요 너무 걱정하지마세요~

    2009.06.11 01:16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  18. 어므나~~~ 어쩌나... 정말 맘아프셨겠어요. 은채도 얼마전 수족구는 아니었지만 그 비슷한 바이러스에 걸려 열도 심하고 입도 헐어 몇일 고생했었어요. 대신 아파줄수 없어 마음이 찢어질듯 했네요. 주하가 어여 건강해지도록 멀리서나마 기도할께요~!

    2009.06.11 09:18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    • 이번에 주하가 아파서 알아봤는데..
      비슷한 병이 많이 있더라구요..
      수족구, 구내염, 아구창(욕 같아요^^) 등등
      입이라서 먹지 못해 아이들이 더 힘들어하는거 같아요~~

      2009.06.11 12:26 신고 [ ADDR : EDIT/ DEL ]
  19. 에구에구- 맘고생이 심하겠어요
    아마도 주말에 시댁 가면 말끔히 낫아있을꺼라는:-)

    2009.06.11 11:00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  20. ㅡ.ㅡ 흠... 고생이 많으시겠네요...

    흠... 우리 애도 요즘 감기가 걸려서...

    ㅡ.ㅡ

    2009.06.12 10:02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    • 세상이 험해서 그런지.. 요즘들어 아이들에게 병이 많이 도는거 같아요..
      감기,수족구,볼거리,수두.. 등등
      삐꾸강아쥐님도 건강 유의하세요~~ ^^

      2009.06.16 13:26 신고 [ ADDR : EDIT/ DEL ]
  21. 에고 에고 주하가 수족구에 걸렸군요.
    요즘 정말 유행이라고 하던데. 용돌이 다니는 어린이 집에도 두명인가? 걸렸다고 해서 긴장을 했더랬는데 다행이 옮지는 않았네요.

    주하가 어서 건강해져야 하는데 에고고...

    2009.06.17 00:58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    • 주하는 이제 다 낫습니다.
      수족구는 잠복기가 4~5일 정도 된다네요..
      아직 안심하지 마시고.. 수시로 입안체크하고.. 소독해 주세요~~ ^^

      2009.06.17 08:03 신고 [ ADDR : EDIT/ DEL ]